鄭洋의 홈



입춘, 그리고 정월대보름
작성자 : 鄭洋  (홈페이지)



입춘

얼다 녹은 냇물에

또 살얼음 낀다

살얼음 밟듯

목숨 걸고 봄이 오는지

궁금한 수심(水深)을 길어 올리는

피라미 한 마리

하얀 뱃바닥으로 살얼음을 만져보고

갸웃거리며 다시 가라앉는다

..........................................................

두보(杜甫)나 이백(李白)같이

                    백 석

오늘은 정월(正月) 보름이다
대보름 명절인데
나는 멀리 고향을 나서 남의 나라 쓸쓸한 객고에 있는 신세로다
옛날 두보나 이백 같은 이 나라의 시인도
먼 타관에 나서 이 날을 맞은 일도 있었을 것이다
오늘 고향의 내집에 있는다면
새 옷을 입고 새 신도 신고 떡과 고기도 억병 먹고
일가친척들과 서로 모여 즐거이 웃음으로 지날 것이련만
나는 오늘 때묻은 입든 옷에 마른 물고기 한 토막으로
혼자 외로이 앉아 이것저것 쓸쓸한 생각을 하는 것이다
옛날 그 두보나 이백 같은 이 나라의 시인도
이날 이렇게 마른 물고기 한 토막으로 외로이 쓸쓸한 생각을 한 적도 있었을 것이다
나는 이제 어느 먼 외진 거리에 한고향 사람의 조그마한 가업집이 있는 것을 생각하고
이 집에 가서 그 맛스러운 떡국이라도 한 그릇 사먹으리라 한다
우리네 조상들이 먼먼 옛날로부터 대대로 이 날엔 으레히 그러하며 오듯이
먼 타관에 난 그 두보나 이백 같은 이 나라의 시인도
이 날은 그 어느 한고향 사람의 주막이나 반관(飯館)을 찾어가서
그 조상들이 대대로 하든 본대로 원소(元宵)라는 떡을 입에 대며
스스로 마음을 느꾸어 위안하지 않았을 것인가
그러면서 이 마음이 맑은 옛 시인들은
먼 훗날 그들의 먼 훗자손들도
그들의 본을 따서 이날에는 원소를 먹을 것을
외로이 타관에 나서도 이 원소를 먹을 것을 생각하며
그들이 아득하니 슬펐을 듯이
나도 떡국을 놓고 아득하니 슬플 것이로다
아, 이 정월(正月) 대보름 명절인데
거리에는 오독독이 탕탕 터지고 호궁(胡弓) 소리 삘삘 높아서
내 쓸쓸한 마음엔 작꼬 이 나라의 옛 시인(詩人)들이 그들의
쓸쓸한 마음들이 생각난다
내 쓸쓸한 마음은 아마 두보(杜甫)나 이백(李白) 같은 사람들의 마음인지도 모를 것이다
아무려나 이것은 옛투의 쓸쓸한 마음이다              
                     (인문평론 16호, 1941.4.)
..............................................................

정월대보름

머슴집 아이들 부잣집 아이들
함께 어울려 밥 빌러 다니는 날
아이들 소쿠리에 집집마다
아낌없이 밥을 퍼주는 날
오늘은 하루에 오곡밥
아홉 번 먹는 날이다
오곡밥이 별거냐, 집집마다 퍼주는 밥을
소쿠리에 섞어먹으면 오곡밥이지
절구통에 걸터앉아서 개하고도 나눠먹는다

있는 집이나 없는 집이나
이렇게 골고루 나눠먹으면
이 세상에 걱정할 게 없다고
다가온 보릿고개보다 더 뒤에 다가올
더위나 걱정하자는 듯이

내더우내더우내더우
니더우내더우맞더우

더위 팔아먹고 되파는 재미로
코앞에 다가온 보릿고개 짐짓 잊어보는
널널한 정월대보름


[2020-02-02 20:41:40 에 등록된 글입니다.]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