鄭洋의 홈



『이별이 더 많이 적힌다』이병초 새시집
작성자 : 김경운 
파일1 : baram379_1712405529_01.png (103.5 KB)
파일2 : baram379_1712405529_02.png (85.4 KB)






걷는사람 시인선 114 『이별이 더 많이 적힌다』



걷는사람 시인선 114

이병초 시집 『이별이 더 많이 적힌다』 출간



“반딧불은 별의 혼(魂)이니 이슬기 서린

처마 그늘에 헹궈 다른 별에 부치겠다고”



우리가 거기, 그 시간 속에 두고 온 것들

적막과 상처 속에서도 간직해야 할 사랑의 꽃자리





  전북 전주에서 태어나 1998년 《시안》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병초 시인의 네 번째 시집 『이별이 더 많이 적힌다』가 걷는사람 시인선 114번째 작품으로 출간되었다. 저자가 8년 만에 낸 이 시집을 펼치면 고단한 삶의 행군은 여전하고 긴 세상살이에 따듯한 아랫목 하나 못 찾았어도 “성냥불 켜 주”(「가만히」)는 마음이면, “긴 겨울잠을 털어 버린 듯/는실날실 봄바람 타는 버들가지들”(「버들가지」)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노래하는 59편의 시를 만나게 된다. 시인이 평생토록 가슴에 품은 사랑(시에서 ‘옥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한다)이 누구인지 몰라도 시집을 넘기는 독자들 누구나 옥이가 되어, 옥이를 목메어 부르는 마음이 되어, 봄바람에 날아든 한 장의 연서(戀書) 같은 시를 발견하게 되리라.



이번 시집에서도 그의 언어는 고향(전라북도)의 토속 언어와 서정에 크게 기대어 포근한 어머니의 품, 첫사랑의 따스함 같은 감정들을 시로 풀어내고 있는 한편, ‘농성일기’라는 부제를 단 3부에서는 대학 비리를 고발하는 주체로서 천막 농성을 하며 느낀 감회를 뼈아픈 세상살이에 빗대어 써 내려간 기록이 이어지기도 한다.



전라북도 방언은 부드러우며 된소리가 별로 없는 특징을 지닌다. 또한 말을 할 때 마치 노래하듯 ‘겁~나게’, ‘포도~시(겨우)’ 등과 같이 늘여 빼는 가락을 넣는 특징이 있는데 이러한 리듬감이 이병초의 시에서는 그리움을 증폭시키는 기저로 작용한다. 간조롱히(가지런히), 짚시랑물(낙숫물), 눈깜땡깜(얼렁뚱땅), 깜밥(누룽지), 당그래질(고무래질) 같은 말들이 되살아나 우리의 귀를 저편으로 트이게 하고, 입술을 쫑긋거리게 한다. 뿐만 아니라 시인의 맑은 눈으로 발견한 “오디별”, “시냇물벼루” 같은 표현들이 그림처럼 선연히 그려지며 우리 앞에 한 자락의 시냇물을 데려다 놓기도 한다.



해설을 쓴 정재훈 평론가는 “아무리 “내 몸과 마음이 처음부터 유배지”(「코스모스」)였다고 해도 지금껏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은 “쌀알”처럼 작은 빛 때문이었습니다. 연약한 것으로부터 나오는 일용한 양식들은 하나같이 둥근 모양을 하고 있었고, 이것들은 계속해서 살아 있으라는 신호가 되어 내 머리 위로 똑똑 떨어집니다.”라고 짚으며, 이병초의 시가 품고 있는 온기를 ‘사지(死地)에서 온 편지’라고 표현한다.





작품 속으로





풀잎에 간조롱히 맺힌 이슬이 네 글씨 같다

오디별이 뜬 시냇물벼루에 여치 소리나 갈다가 가끔 눈썹에

이는 바람결 시린 바람결 간추려 풀잎의 눈을 틔웠으리

사는 게 뭔지 밤 깊도록 구슬구슬 맑아지는 글씨들


                                                               -「글씨」전문




나 죽으면 '柷 사망'이라고

봉투 써 오겠다던 친구

녀석이 비운 작업실에서

불을 끈 일밖에 없는데

소주 적셔진 식빵엔 약간의 소금기가 묻어 있다

살아갈수록 가슴에

이별이 더 많이 적힌다는

뜻으로 읽히므로, 내 시간을 외등처럼 켜 놓고

벽에 손톱금 내고 있을 가시내의 밤도

더는 서럽지 앟다



내 죽음을 물음 뜨러 갔는지

친구는 영 소식이 없고

                                                - 「내 시간을 외등처럼 켜 놓고」 부분




어스름 깔리는 시냇가에 앉아

내 귓속 파먹는 새소리에

성냥불 켜 주며 잠시

환해졌다가 캄캄해지는 순간을 즐겼다

(중략)

망명객처럼 떠돌았어도

시간의 눈금을 지우기는 커녕

소금 한 됫박 못 얻고

바람 속에서 잠을 청했던 삼십여 년이

누구의 꿈속은 아니었을까 ……



물결이 반짝일수록

더 맑아지는 새소리

머릿속을 일직선으로 빠져나가는 새소리에

성냥불 켜 주며

몸을 가만히 기댔다

                                            -「가만히」부분





짚다발 뽑아낸 짚벼눌 속에서 벌게진 손목을 겨드랑이에

끼었다 이빨을 닥닥 떨며 희끗희끗 눈발이 또 날렸다 옥이는

대문을 나섰을까 이마빡 쓸어 올리며 무릎을 폈다 접었다 하며

교련복 윗주머니 성냥알들 쏠리는 소리가 지푸라기에 긁히고

눈발 사이로 팥죽 냄새가 묻어나는 것 같았다 옥이 모르게

죽음이 다녀가는지도 몰랐다 그래도 귀를 바깥에 뽑아 놓고

짚벼눌 속에 새는 빛에 눌려 숨이 막혔다


                                             - 「옥이·2」부분






어지러운 가슴속 서람들을 여기저기 뒤지다 보면 어느새

알게 된다. 내게도 "죄다 들켜 버리고 싶" (「동진강 달빛」 )

은 시절이 있었음을, "심장이 찔리고 싶은 별" (「내 시간을

외등처럼 켜 놓고」) 하나 아직 반짝거리고 있음을. 그리고

깨닫게 된다. 가슴에 "목판화" 같은 시간 하나 지워지지 않은

채 여태도 살고 있다는 걸. 그 마음이면 됐다 싶다. 아랫목

하나 못 찾았어도 "성냥불 켜 주" (「가만히」)는 마음이면,

"긴 겨울잠을 털어 버린 듯/ 는실날실 봄바람 타는 버들가

지들" (「버들가지」) 다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내일이란

글씨를 입고" "종이배처럼 반짝반짝 접히" (「적벽강 가는

길」)는 파도 소리 한번 더 만날 수 있을 것만 같다.

                                                   - 김근 시인의 '추천사' 중에서    




시인의 말



오늘이 와 준 게 고맙다. 삶의 평수가 갈수록 줄어들어도 그 덕에 산천을 떠돌며 별별 새소리에 몸을 맡길 수 있어서 좋았다. 학교가 그리운지 이따금 볼에 와닿는 바람은 살가웠다. 습자지에 나침반 달린 손목시계를 그려서 내 심장에 꽂아 주었던 옥이가 펑펑 다가올 것 같아서 행복했다.



언제든 모두 꼭 만나자. 첫사랑 꽃자리를 간직하듯 학교 본관동 앞에 농성 천막을 치고 펑펑펑 함박눈을 기다렸던 날들까지.



2024년 3월

이병초





시인 소개


이병초 시인

전북 전주에서 태어나 1998년 《시안》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밤비』 『살구꽃 피고』 『까치독사』 등, 시 비평집 『우연히 마주친 한 편의 시』와 역사소설 『노량의 바다』를 냈다.


출처: 네이버 블로그 <도서출판 걷는사람> https://blog.naver.com/walker2017/223406611483








[2024-04-06 21:12:09 에 등록된 글입니다.]


김경운
고생하셨습니다, 기다렸던 반가운 소식입니다 ㅎ 2024-04-08
11:08:4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